I deserve much better.
by chocbird
카테고리
이전블로그


END. AND,
그랬다. 항상 책가방은 무거웠고, 그래서 키가 안 컸다는 이야기를 나를 아는 사람들은 항상 하곤 했다. 그랬다. 20대 초반까진 사랑보다 돈, 사진이 더 좋았다. 그래서 시작도 늦었다. 그랬다. 한 때는 사람 냄새가 뭔지 몰랐던 시절이 있었다. 그랬다. 늦은 시작만큼 아픔도 컸고, 상처도 당연하리만치 크게 다가왔다. 그랬다. 돈 주고 하지 못 할 경험들, 소중한 인연과의 만남들, 거기에서 오는 기쁨과 웃음, 슬픔과 아픔들. 나의 20대 모습이었다.

한강에서 찬바람을 맞으며 친구와 야경을 담은 것도, 요코하마에서 따뜻한 밀크티캔에 의지하면서 야경을 담은 것도, 맥주 한 잔과 함께, 동생과 동생 친구에게 혼나면서까지 유럽 야경을 담은 것도 나의 20대 모습이었다. 친구와 일본을 돌며, 게 부페에 열광하고, 자전거로 달리며 맑은 공기, 탁한 먼지, 따뜻한 햇살을 맞이한 것도, 독일에서 제일 오래된 소세지집에 가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- 지금까진 - 카메라로 음식 사진을 찍은 것도, 그리스 바다에서 수영하다가 지쳐서 독일인에게 구조 된 것도 나의 20대 모습이었다.

20대 후반, 유학이란 것을 시작하고, 진정한 사람 냄새에 대해서, 사랑이라는 것에 대해서 알게 되고, 그 과정에서 겪었던 아픔과 슬픔들. 한국에 있는 소중한 사람들이 너무 보고 싶어서, 빈 캐리어를 돌돌 끌고, 공항에서 대학로로 직행해 미역국 무한 리필에 감격하면서 술잔을 기울였던 그 순간도, 대전에서 맛있는 집밥에 기뻐하며 보냈던 그 순간도, 종로에서 저렴하지만 맛있는 고기와 함께 보냈던 그 순간도 나의 20대 모습이었다.

중국 북경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, 까르푸 가는 걸 좋아했던 것도, 캐나다 벤쿠버에서 흘린 눈물도 나의 20대 모습이었다.

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추억들, 이런 기억들과 함께 내 20대는 지나갔다. 웃으면서 보내주고 싶다. 그리고 어느새 다가온 30대란 존재에게도 잘 부탁한다고 이야기 하고 싶다.

앞으로도 순수함과 솔직함을 지켜나가고 싶다. 어떤 바람이 불어도, 파도가 닥쳐도 말이다.

이 모든 것을 가능케 한, 또 느끼고 깨닫고 알게 해 준 내 모든 인연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.
그 분들이 있었기에 이러한 20대를 보낼 수 있었고, 지금의 내가, 나라는 사람이 존재합니다.

그리고 앞으로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. 잘 부탁드립니다.
by chocbird | 2012/01/01 11:28 | Living in Japan | 트랙백 | 덧글(5)
for me
집으로 오는 버스안, 어느 정류장에서 휠체어에 몸을 의지한 여성분이 버스에 오른다. 오늘도 어김없이 priority seats 근처에 앉은 나는 그 분을 정면으로 마주한다.

예전에도 이 분이 버스에 오르는 걸 한 번 본 적이 있다. 오늘이 두 번째 만남. 오늘 그 분은 불편한 몸을 이끌고 take out 컵에 담긴 무언가를 마시고 있다.

3분쯤 흘렀을까, 내게 말을 건다. 이 컵을 좀 가지고 있어줄 수 있겠냐고- 알았다 하고 나는 컵을 받아든다. 컵에는 The Country's Best Yogurt 라고 쓰여 있다.

다시 2분이 흘렀을까, 미안하지만 그 컵을 좀 버려달라고 한다. 2분전과 마찬가지로 나는 알았다 한다.

그 분이 컵을 버려달라는 말을 했을 때 들려온 for me 라는 그 짧은 단어의 나열이 이상하게도 내 마음에 슬프게 사무친다.

열려져 있던 창문을 닫아달라던 그 분의 부탁으로 창문을 닫은 나는 곧 버스에서 내렸다.

버려달라던, 그 분이 맛있게 마시던 yogurt 컵은 집에 도착해서야 쓰레기통으로 향했다.

나는 희망한다. 그 분이 오늘 마신, 앞으로 마실 yogurt 가 컵에 쓰인 것 처럼 The Country's Best Yogurt 이기를.
by chocbird | 2011/05/24 16:33 | Living in Canada | 트랙백 | 덧글(0)
annoying internet
홈스테이 인터넷이 자주 끊긴다.

인터넷 전화를 만들어왔지만, 인터넷 장애로 혹시라도 중요한 연락이 왔는데, 못 받을까봐 걱정된다.

현재로선 메일이나 카톡 등의 메신저가 연락을 취하기 쉬운 가장 안정적인 수단.
by chocbird | 2011/05/24 11:22 | Living in Canada | 트랙백 | 덧글(2)


<<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>>


이글루 파인더

rss

skin by 이글루스